홈으로
국가숲길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초석을 쌓다!
  • 등록일2021-04-01
  • 조회275
-국립산림과학원, 백두대간 선자령순환등산로 대상 숲길 훼손 조사방법 정립-

□ 산림청은 산림생태적 가치나 역사·문화적 가치가 높아 보전 및 체계적인 운영관리가 필요한 숲길을 ‘국가숲길’로 지정하는 제도를 신설('20.6.4.)하였으며, 국가숲길 지정을 앞두고 있다.

○ 최근 숲길 걷기(등산), 숲체험 등에 대한 이용량이 증가함에 따라 답압(밟기), 숲길 폭 확대 등의 인위적·자연적 요인으로 숲길이 훼손되고 있다. 국가숲길을 체계적으로 운영·관리하기 위해서는 숲길이 훼손된 원인 및 정도를 정확하게 파악하는 것이 선행되어야 한다.

□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훼손된 숲길의 체계적인 관리체계를 정립을 위해 백두대간마루금의 선자령순환등산로(대관령숲길)를 대상으로 숲길 훼손 실태를 조사했다고 밝혔다.

○ 이번 연구는 대관령숲길의 핵심구간인 선자령순환등산로(4.3km)를 대상으로 ㈜산림환경공간기술연구소(소장 김명준)와 함께 산림청과 국립공원관리공단에서 사용하는 숲길(탐방로) 훼손유형과 훼손평가등급을 혼합하여 200m 간격의 조사점과 훼손이 발생한 곳 모두를 조사하였다.

□ 조사결과 조사구간 4.3km 중 11.4%인 약 0.5km가 심하게 훼손되어 있었으며, 2가지 유형이 혼합된 형태의 훼손과 노면침식이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 훼손이 심하게 발생한 구간은 경사도가 20% 이상인 곳으로 숲길훼손 등급과 경사도 사이에 유의미한 연관성 있어 경사도가 숲길훼손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미국 산림청과 국립공원관리청에서는 트레일(숲길)의 효율적 관리와 지속가능성을 위해 경사도를 각각 10%와 12%로 제한할 것을 권장하고 있다.

○ 이에 따라 숲길 조성계획에서부터 경사도가 고려되어야 하며, 경사도가 20% 내외인 구간에서는 숲길훼손을 방지할 수 있도록 돌계단, 돌수로 설치 등이 적용되어야 한다.

○ 또한, 이번 연구에서는 조사지점이나 조사방법이 구체적이지 않아 조사자에 따라 달라질 수 있던 기존의 방법을 보완할 수 있도록 고정 조사점 선정과 구체적인 방법을 제시하였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복지연구과 서정원 과장은 “국가숲길의 체계적인 운영관리의 핵심은 국가숲길로 지정된 숲길과 그 주변을 지속적으로 살펴보고 얼마나 잘 관리하느냐가 관건이다.”라고 말하며, “이번에 조사된 결과를 토대로 숲길훼손조사 현장매뉴얼을 만들어 배포할 계획이며, 국가숲길에 고정조사점 선정 및 방법 적용을 통해 체계적인 운영관리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 이번 연구결과는 국내 산림과학의 전반적인 분야를 다루는 학술지인 한국산림과학회지 110권 1호(2021년 3월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국가숲길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초석을 쌓다! 이미지1 국가숲길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초석을 쌓다! 이미지2 국가숲길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초석을 쌓다! 이미지3 국가숲길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초석을 쌓다! 이미지4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김문섭  메일보내기
키워드
 
연락처
02-961-2582 
첨부파일
  • (보도자료)국가숲길의 체계적 관리를 위한 초석을 쌓다!.hwp [6.6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선자령순환 등산로 건전구간.jpg [536.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선자령순환 등산로 중간훼손지.jpg [537.8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숲길 뿌리노출.jpg [661.3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숲길 암석노출.jpg [403.4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