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천마 분말에서도 병원성 곰팡이 진단이 가능해진다
  • 등록일2020-11-23
  • 작성자연구기획과 / 김문섭 메일보내기
  • 조회428
천마 분말에서도 병원성 곰팡이 진단이 가능해진다
-국립산림과학원, 천마 병원성 곰팡이 DNA 진단방법 개발-

□ 천마는 각종 신경계통의 질병 특히 뇌와 관련된 질환에 우수한 약효를 지니고 있어 많은 사랑을 받는 약용자원이지만, 천마에게 치명적인 무름병이나 썩음병의 발병률이 높아 생산성과 품질이 저하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

○ 천마의 연간생산액은 2013년 1,259억 원에 달하였으나, 병원성 곰팡이 감염으로 인해 2018년에는 생산액이 251억 원으로 80%가량 감소하여 병원성 곰팡이는 천마 농가에서 큰 어려움을 주고 있다.

○ 특히 천마에서 발생하는 무름병이나 썩음병은 발병 초기에는 육안으로 관찰하기 어려우며, 천마는 보통 분말 등으로 가공되어 유통되는데, 가공된 천마의 병원균 감염여부는 육안으로 확인하기 더욱 어려운 상황이다.

□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유통되고 있는 천마의 품질관리를 위해 천마의 무름병과 썩음병 등의 원인균인 병원성 곰팡이 진단방법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밝혔다.

○ 이번에 개발한 진단방법은 병원성 곰팡이의 DNA를 이용한 방법으로 본 진단법을 이용하면 천마에 병해를 일으키는 병원성 곰팡이 4종(Fusarium solani, Clonostachys rosea, Trichoderma hamatum 및 Fusarium oxysporum)의 감염 여부를 진단할 수 있다.

○ 또한, 곰팡이가 육안으로 식별되지 않는 감염 초기단계와 유통되고 있는 천마 가공품의 감염 여부를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어 천마의 안정적인 생산 및 품질향상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공학연구과 한심희 과장은 “천마 병원성 곰팡이 진단법 개발에 따라 씨천마 및 가공천마의 품질관리에 기여할 수 있다.”라며 “이번에 개발한 진단법은 실제 재배 현장과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천마에 적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천마 분말에서도 병원성 곰팡이 진단이 가능해진다 이미지1 천마 분말에서도 병원성 곰팡이 진단이 가능해진다 이미지2 천마 분말에서도 병원성 곰팡이 진단이 가능해진다 이미지3

첨부파일
  • (보도자료)천마 분말에서도 병원성 곰팡이 진단이 가능해진다.hwp [14.5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주요 병원균에 감염된 천마.jpg [1.2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 주요 병원균에 감염된 천마.jpg [492.5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3.DNA 분석을 통한 곰팡이 검정.jpg [88.7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