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건조하고 강한 바람 지속, 올해 봄도 산불 위험 높다
  • 등록일2021-02-01
  • 조회272
-국립산림과학원, 봄철 산불 대비 산불예측분석센터 본격 가동-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은 올해 봄, 맑고 건조한 날이 지속되고 평년보다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예측됨에 따라 산불 발생 위험이 예년보다 높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 2월부터 남부지방을 시작으로 서서히 산불위험도가 상승하여 4월에는 전국적으로 산불위험도가 높아질 것으로 예측된다(참고 1).

□ 지난 10년간 전국에서 발생한 산불 중 65%가 봄철에 발생하였으며, 2017년 이후 매년 봄철마다 대형산불이 발생한 만큼 고온건조한 날씨 속 강풍에 따른 산불피해가 없도록 적극적인 예방활동이 요구된다.
※ 대형산불(100ha 이상) 발생건수 : '17년 3건 → '18년 2건 → '19년 3건 → '20년 3건

○ 특히, 이 시기에 발생하는 산불 대부분이 입산자 실화(33%)나 소각행위(29%) 등 사람에 의해 발생하였다. 설 연휴가 있는 2월 둘째 주까지 평년(-1.6∼1.9℃) 대비 기온이 오르면서 성묘객과 입산자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입산 시 향을 피우거나 흡연, 소각 등의 행위는 삼가고 산불안전수칙을 반드시 준수해야한다.

□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봄철 산불을 대비하여 2월 1일(월) 산불예측분석센터 현판식을 갖고 산불의 과학적 예측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한 본격 활동에 돌입하였다.
? ※ 봄철 산불조심기간 : 2021.2.1. ∼ 5.15.

○ 산불예측분석센터는 정부혁신의 일환으로 국민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선제적, 맞춤형으로 제공하기 위해 국가산불위험예보시스템(http://forestfire.nifos.go.kr)을 통해 실시간으로 지역별 산불위험 정보와 소각산불 및 대형산불 징후 정보를 국민에게 제공한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방재연구과 이병두 과장은 “사소한 부주의로 인해 발생한 산불이라도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라며 “입산자는 불씨 소지를 자제하고 산림인접 농가에서는 폐기물과 쓰레기 소각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건조하고 강한 바람 지속, 올해 봄도 산불 위험 높다 이미지1 건조하고 강한 바람 지속, 올해 봄도 산불 위험 높다 이미지2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김문섭  메일보내기
키워드
 
연락처
02-961-2582 
첨부파일
  • (보도자료)건조하고 강한 바람 지속, 올해 봄도 산불 위험 높다.hwp [1.2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참고)산불 현장 사진_산림항공본부 (1).JPG [6.1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참고)산불 현장 사진_산림항공본부 (2).JPG [5.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