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낙엽송 육성, 숲 만들기부터 달라야 한다
  • 등록일2020-09-25
  • 작성자연구기획과 / 김문섭 메일보내기
  • 조회522
낙엽송 육성, 숲 만들기부터 달라야 한다
-국립산림과학원, '낙엽송 조림기술 다각화 현장토론회' 개최-
-낙엽송 조림 방안 모색 및 낙엽송 인공조림과 천연갱신 연구결과 공유-

□ 낙엽송은 우리나라 주요 용재수종으로 전체 인공림 면적의 36%를 차지한다. 낙엽송은 생장이 빠르고 경제적 가치가 높아 조림면적이 증가하고 있으며 작년에는 여의도 면적 16배에 해당하는 약 4,500ha 면적에 1천 4백만 그루의 낙엽송이 심겨질만큼 인기가 높은 수종이다.

○ 하지만 종자 결실의 풍·흉이 불규칙하고 기후변화로 인해 조림초기에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 낙엽송의 안정적인 조림기반 구축을 위해서는 우리나라 낙엽송 조림의 현주소 진단과 예측 가능한 조림기술 개발이 필요하다.

□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지난 24일, 효율적인 낙엽송 조림 조성 방안 모색하고 낙엽송림의 조성 방법별 연구결과 공유를 위해「낙엽송 조림기술 다각화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 경기도 가평군에 위치한 낙엽송 자원조성 시험지에서 가진 이번 토론회에는 국유림 조림 담당자와 학계 및 산림과학 전문가 등 약 15명이 참석하였다.

○ 토론회에서는 입지특성과 경제성을 고려한 효율적인 낙엽송림 조성 방안과 연구성과의 현장화를 위한 상호 협력 방안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었다.

□ 한편 국립산림과학원 산림기술경영연구소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채산성 증진에 필요한 낙엽송의 조림기술 개발을 위해 북부지방산림청 춘천국유림관리소(소장 김주미)와 함께 낙엽송 인공조림과 천연갱신 연구를 수행하며 여러 성과를 도출하고 있다.

○ 일반적인 낙엽송 2년생 묘목 생산 기술 개발에 이어 1년생 묘목 생산 기술도 개발하였으며, 낙엽송 용기묘 1년생은 조림 3년 후 약 85% 이상의 생존율을 보였다. 특히, 낙엽송 용기묘 1년생은 양묘 과정에서 묘목 피해 감소와 묘목 생산성이 향상되었으며, 동시에 양묘 및 조림 비용 절감 효과를 보였다.

○ 또한, 모수(어미나무)에서 떨어지는 종자를 활용해 자연적으로 숲을 만드는 천연갱신 기술을 낙엽송 숲에 적용한 결과, 4년생 치수(어린나무)의 생존율이 90% 이상이었으며, 종자유입 형태, 숲바닥 처리 효과, 적정 생육환경, 천연갱신 초기 투입비용도 구명하였다.

□ 국립산림과학원 정도현 산림기술경연연구소장은 “우리나라 임업의 가치 제고를 위해서는 숲을 만드는 시점부터 선택과 집중이 필요하다”며 “고품질 우량재 생산과 임업 투입비용 절감을 위한 조림기술 개발에 더욱 힘쓰겠다”고 전했다.

□ 이번 현장토론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수의 인원만 참석하여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진행되었으며, 국립산림과학원은 감염병 예방과 함께 현장과의 소통을 이어가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낙엽송 육성, 숲 만들기부터 달라야 한다 이미지1 낙엽송 육성, 숲 만들기부터 달라야 한다 이미지2 낙엽송 육성, 숲 만들기부터 달라야 한다 이미지3 낙엽송 육성, 숲 만들기부터 달라야 한다 이미지4

첨부파일
  • (보도자료)낙엽송 육성, 숲 만들기부터 달라야 한다.hwp [1.7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낙엽송 조림기술 다각화 현장토론회.jpg [247.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 낙엽송 천연갱신 기술 설명.jpg [6.8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3. 낙엽송 1년생 묘목 조림 3년차.jpg [6.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4. 이식한 낙엽송 천연 치수.JPG [12.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