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아까시나무 꽃 피면 산불 끝난다는 말은 옛말, 5월도 산불 조심!
  • 등록일2021-05-06
  • 작성자연구기획과 / 김문섭 메일보내기
  • 조회225
-국립산림과학원, 우리나라 산불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기상인자 구명-
-5월 산불 발생 위험성 평년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우리나라 산불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기상인자를 밝혀내고 올해 5월 산불 발생 위험도를 예측한 결과, 평년보다 산불 발생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국립산림과학원은 전남대학교 정지훈 교수팀과 광주과학기술원 윤진호 교수팀과의 공동연구를 통해 지난 40년간(1981∼2020) 봄철 산불 위험지수 시계열 변화와 한반도에 영향을 미치는 기후?기상인자들 간의 상관분석을 실시하였다.

○ 그 결과 우리나라 5월 산불 발생은 엘니뇨·라니냐의 영향을 받은 서태평양 지역 대류 활동과 그에 따른 동아시아 지역 기후 특성과의 연관성이 큰 것으로 밝혀졌다.

○ 5월 산불 발생위험과 상관성이 높은 기후인자는 3, 4월의 서태평양 지역의 해수면 온도, 동서 바람, 상대습도이며, 이러한 인자들을 분석한 결과 평년보다 위험성이 높을 것으로 예측되었다.

○ 지난 3월 동아시아 지역은 평년보다 다소 습윤한 상태였으나, 4월 중순 이후 라니냐가 소멸되는 과정에서 건조한 경향을 나타내고 있다. 더불어 서태평양 지역의 해수면 온도가 높아지며, 동아시아 지역의 기온도 평년보다 높아졌다. 이에 따른 영향으로 우리나라 주변으로는 강한 동서 바람이 불고 습도가 낮게 나타났다.

□ 최근 5월에도 산불이 빈번하게 일어나며 “아카시아 꽃이 피면 산불이 나지 않는다”라는 속설이 무색해지고 있다.

○ 산림청 산불통계분석 결과에 따르면, 1년 중 5월에 발생한 산불 비율이 1990년대 6%에서 2000년대 7%로, 2010년대에는 10%로 높아졌다. 특히, 2019년은 전체 산불 중 15%가 5월에 발생하였다.

○ 또한, 3∼4월에만 발생했던 100ha 이상의 대형산불이 2017년 2건, 2020년 1건이 발생하는 등 5월에도 대형산불이 발생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불?산사태연구과 권춘근 박사는 “기후·기상 자료의 과학적 분석을 통한 ‘산불 발생위험 예측’으로 보다 먼 기간의 산불 위험 예보와 위험변화의 선제적 대응체계 마련으로 산불 관리능력을 향상시키겠다.”라고 전했다.

아까시나무 꽃 피면 산불 끝난다는 말은 옛말, 5월도 산불 조심! 이미지1 아까시나무 꽃 피면 산불 끝난다는 말은 옛말, 5월도 산불 조심! 이미지2 아까시나무 꽃 피면 산불 끝난다는 말은 옛말, 5월도 산불 조심! 이미지3

첨부파일
  • 강원 삼척 대형산불 현장_17년 5월.jpg [73.5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참고)아까시나무 개화.JPG [4.2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참고)산불 방재를 위한 헬기사용.jpg [4.7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아까시나무 꽃 피면 산불 끝난다는 말은 옛말, 5월도 산불 조심!.hwp [11.3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