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고급 증류주 숙성용 오크통, 이제 국산 참나무류로 만든다
  • 등록일2020-11-18
  • 조회446
고급 증류주 숙성용 오크통, 이제 국산 참나무류로 만든다
-국립산림과학원, 전량 수입하던 숙성용 오크통 국산 참나무로 개발 성공-

□ 국내 참나무류 자원은 전체 산림면적의 22.3%(975천ha)로 소나무(1,342천ha, 30.7%) 다음으로 많이 분포하고 있으며, 활엽수 중 가장 많은 면적을 차지하고 있다.

○ 우리나라에 주로 분포하고 있는 참나무류는 굴참나무, 상수리나무, 신갈나무, 졸참나무, 갈참나무, 떡갈나무 등 6개 수종이 있다. 이러한 참나무류는 향후 기후변화 우점종으로 예측되어 다양한 활용방안 마련과 고부가가치 자원화가 필요하다.

□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고급 증류주 숙성용 오크통을 국산 참나무류를 활용하여 제작·개발에 성공하였다고 밝혔다.

□ 최근 국립산림과학원에서 주요 참나무류를 대상으로 오크통의 누수를 막아주는 나무 세포벽 타일로시스(Tylosis) 함량을 실험·분석한 결과, 6개 수종 모두 관련 세포벽을 가지고 있어 오크통 제작이 모두 가능한 것으로 나타났다.

○ 타일로시스는 목재 내의 빈 공간에서 물의 이동을 막아주는 나무의 충전물질로 타일로시스가 발달해야 오크통에서 술이 새지 않는다. 타일로시스의 함유 비율은 갈참나무>신갈나무>굴참나무>떡갈나무>졸참나무>상수리나무 순으로 높았다.

○ 또한, 국산 참나무류의 방향성 성분을 분석한 결과, 고급 증류주의 맛을 결정하는 코코넛, 장미, 바닐라향 등의 방향성분 지표물질이 특정한 온도에서 추출되고 있음을 확인하였다.

□ 이러한 결과는 국립산림과학원과 한국식품연구원(KFRI)이 국산 참나무류의 고부가가치 기술개발을 위해 「전통주 숙성용 목통 제작 기술 및 국산화 기반 구축 연구」를 함께 공동연구를 수행한 결과이다..

□ 개발에 참여한 국립산림과학원 강진택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하여 국내 산림자원의 목표형 산림관리를 통한 지속가능한 자원 확보가 필요하며, 오크통 관련 산업의 기반구축으로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라고 하였다.

고급 증류주 숙성용 오크통, 이제 국산 참나무류로 만든다 이미지1 고급 증류주 숙성용 오크통, 이제 국산 참나무류로 만든다 이미지2 고급 증류주 숙성용 오크통, 이제 국산 참나무류로 만든다 이미지3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김문섭  메일보내기
키워드
 
연락처
02-961-2582 
첨부파일
  • (보도자료)고급 증류주 숙성용 오크통, 이제 국산 참나무류로 만든다.hwp [61.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참나무류 오크통.jpg [1.9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 참나무류 오크통.jpg [2.3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3. 참나무류 오크통 제작과정.jpg [3.9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