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국립산림과학원, 가시 없는 두릅나무 ‘서춘’ 신품종 등록
  • 등록일2024-04-30
  • 작성자연구기획과 / 이수연 / 02-961-2582
  • 조회1376
국립산림과학원, 가시 없는 두릅나무 ‘서춘’ 신품종 등록
- 두릅나무 ‘서춘’ 임가 보급을 통해 단기소득 증대 기대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가시가 없어 재배가 쉽고 야생종보다 1주 이상 빨리 새순 수확이 가능한 두릅나무 신품종 ‘서춘’을 개발해 품종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두릅은 맛이 좋고 영양이 풍부해 봄철 식재료로 수요가 증가하면서 재배임가의 대표적인 단기소득원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산림청의 「임산물생산조사」결과에 따르면 2022년 기준 두릅 생산량은 1,644톤, 생산액은 268억 원에 달해 전년 대비 각각 18.8% 및 29.4% 증가했다.

그러나 두릅나무는 줄기에 붙은 가시가 크고 굵어 재배 관리와 수확에 어려움이 있었으며, 대부분의 재배품종과 야생종 모두 중부지방 기준으로 4월 중순에 출하가 몰려 값이 폭락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에 국립산림과학원은 2014년부터 전국에서 우수한 두릅나무 개체를 수집?증식하여, 5년간 안정성 검증을 거쳐 가시가 없고 새순 수확이 빠른 개체를 최종 선발해 2021년 신품종 ‘서춘’으로 출원하였다. 이후 2년간 재배심사를 거쳐 최종 품종 등록을 완료했다.

‘서춘’은 가시가 없어 재배와 수확이 쉬우며, 평균 무게는 22.5g에 달해 큰 편이다. 현재 시중에 유통되는 가시 없는 두릅은 추위에 약해 재배지역이 한정적이나, 서춘은 추위에 강해 우리나라 전역에서 재배가 가능하다. 또한 개엽이 빠르고 새순 생장 속도가 균일해 야생종에 비해 1주가량 생산이 빠르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특용자원연구과 이욱 과장은 “앞으로도 재배가 쉽고 품질이 좋은 국산 두릅나무 재배종 보급에 앞장설 것”이라며, “향후 음나무, 오갈피나무 등 기타 순채류 신품종 육성과 친환경 재배기술 개발로 국민건강 증진과 임가 소득 증대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품종등록이 완료된 ‘서춘’은 내년 이후 국유품종 통상실시를 통해 민간에 보급될 예정이다.

국립산림과학원, 가시 없는 두릅나무 ‘서춘’ 신품종 등록 이미지1 국립산림과학원, 가시 없는 두릅나무 ‘서춘’ 신품종 등록 이미지2 국립산림과학원, 가시 없는 두릅나무 ‘서춘’ 신품종 등록 이미지3 국립산림과학원, 가시 없는 두릅나무 ‘서춘’ 신품종 등록 이미지4

첨부파일
  • (보도자료) 가시없는 두릅나무 '서춘' 신품종 등록.hwp [289.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두릅나무 서춘 새순_1.jpeg [401.7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두릅나무 서춘 새순_2.jpg [573.1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두릅나무 서춘 줄기_1.JPG [6.3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두릅나무 서춘 줄기_2.JPG [5.8 MB] 첨부파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