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국립산림과학원, 원뿔형으로 자라는 반송(盤松) 신품종 '예다솔' 개발
  • 등록일2021-07-06
  • 작성자연구기획과 / 김문섭 메일보내기
  • 조회279
-향후 2~3년간 접목증식 후 국유품종 통상실시 통해 농가 보급 예정-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수관(樹冠)이 둥근 일반 반송과 달리 독특한 원뿔형으로 자라는 신품종 반송 ‘예다솔’을 개발하고 국립산림품종관리센터의 심사를 거쳐 신품종으로 정식 등록하였다고 밝혔다.

○ 반송은 소나무의 한 품종으로 나무 아랫부분이 소반처럼 넓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다. 지표면 가까이에서 줄기가 여러 개 나와 수관이 둥근 형태를 띠며, 그 모양이 아름다워 정원수나 조경수로 인기가 많다.

□ 국립산림과학원에서는 조경수로 선호되는 소나무류의 고품질 신품종 육성을 위해 1998년부터 전국에서 모양이 아름답거나 독특한 변이가 있는 개체를 수집·증식하였다. 이후 20여 년간 형질 안정성 검정을 수행하고 2018년에 1개체를 선발하여 ‘예다솔’로 명명, 품종보호 출원하였다.

○ 신품종 ‘예다솔’은 원줄기가 여러 개로 갈라지는 형태는 일반 반송과 동일하나, 수관 윗부분은 퍼지지 않아 좁은 원뿔 모양이며 나무껍질과 가지가 어두운 회갈색을 띤다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침엽은 연둣빛 도는 녹색으로 두께가 얇아 일반 소나무보다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 해당 신품종은 향후 2∼3년간 접목증식 하여 개체 수를 충분히 확보한 후, 산림청 국유품종 통상실시 절차를 통해 재배를 희망하는 업체나 농가에 보급될 예정이다.

○ 지금까지 시중에 유통된 반송들은 출처가 불분명한 어미나무에서 얻은 가지를 접목하거나 일반 소나무 여러 그루를 어릴 때 함께 심어 비슷한 모양을 만들었지만, 모양과 크기가 제각각인 것이 많았다.

○ 이러한 나무들은 일정한 수형과 규격을 선호하는 조경수 시장 수요에 맞지 않는 면이 있어, 품종의 고유한 형질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우량 신품종의 재배와 유통은 향후 조경수 규격묘 생산과 적정 가격 결정 등 관련 산업 전반에 영향을 주는 중요한 요건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특용자원연구과 김만조 과장은 “이번에 국유품종으로 등록된 ‘예다솔’은 우리 고유 수종을 활용한 관상수 품종 개발의 귀중한 성과”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수종 발굴 및 우량품종 육성, 규격묘 생산기술 개발 등을 통해 관련 산업 발전과 임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국립산림과학원, 원뿔형으로 자라는 반송(盤松) 신품종 '예다솔' 개발 이미지1 국립산림과학원, 원뿔형으로 자라는 반송(盤松) 신품종 '예다솔' 개발 이미지2 국립산림과학원, 원뿔형으로 자라는 반송(盤松) 신품종 '예다솔' 개발 이미지3

첨부파일
  • (보도자료)국립산림과학원, 원뿔형으로 자라는 반송(盤松) 신품종 ‘예다솔’ 개발.hwp [679.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국립산림과학원, 원뿔형으로 자라는 반송(盤松) 신품종 ‘예다솔’ 개발.pdf [453.2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반송 예다솔 수형.JPG [7.2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반송 예다솔 성전환 구과.JPG [3.5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예다솔 겨울눈과 잎.jpg [134.7 KB] 첨부파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