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대형산불 피해 상황, 위성으로 매일 감시한다!
  • 등록일2024-03-28
  • 작성자연구기획과 / 이수연 / 02-961-2582
  • 조회1367
대형산불 피해 상황, 위성으로 매일 감시한다!
- 우주에서 매일 한반도 산림을 촘촘히 들여다 볼 수 있게 돼.
- 국립산림과학원, 대형산불 모니터링 AI 알고리즘 선제 개발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배재수)은 산림재난, 특히 산불의 연구와 감시를 강화하고 적극 대응하기 위해, 2025년에 발사되는 농림위성으로부터 산림관측데이터를 전송받아 매일 한반도 산림을 정밀 관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농림위성은 5m급 해상도로 식생분포/활력도 분석에 유리한 NIR(근적외선), RE(적색경계)를 포함한 총 5개 분광대역을 가지고 한 번에 120km 관측폭으로 매일 한반도를 촬영해, 3일이면 한반도 전체 촬영이 가능하다.

이러한 짧은 촬영 주기 덕분에, 기존 해외 위성을 활용해 약 10~15일 소요되던 대형산불 피해지 모니터링을, 긴급 촬영모드로 1일 주기까지 단축할 수 있게 된다.

국립산림과학원은 내년부터 농림위성을 활용해 최근 대형화 추세인 산림재난을 상시 감시할 예정으로, 위성 발사 전 인공지능 기반의 대형산불 모니터링 알고리즘을 선제 개발했다고 밝혔다.

특히 개발된 AI 알고리즘을 통해, 매일 산불피해지 면적이 얼마나 확산됐는지 위성으로 빠르게 지도화하여 재난현장을 신속하게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피해 강도별로 나무의 피해 재적이 산출되고, 최종적으로 산불로 인한 온실가스배출량까지 정밀하게 분석함으로써 국가온실가스통계의 신뢰성을 높이고, 사후 긴급 복구계획 수립을 지원하는 등 쓰임새가 높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ICT연구센터 원명수 센터장은 “올해 하반기부터 공식 운영될 국가산림위성정보활용센터는 위성·AI 등 첨단기술을 활용한 융복합 산림재난 지원 연구 외에도 농림위성 활용을 위한 전처리·분석·배포서비스 업무를 전담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대형산불 피해 상황, 위성으로 매일 감시한다! 이미지1

첨부파일
  • (보도자료) 대형산물 피해 상황, 위성으로 매일 감시한다!.hwp [7.5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 대형산물 피해 상황, 위성으로 매일 감시한다!.hwpx [7.4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농림위성 이미지.png [122.3 KB] 첨부파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