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바이오 경제시대를 이끌어갈 산림약용소재은행
  • 등록일2020-11-05
  • 조회479
바이오 경제시대를 이끌어갈 산림약용소재은행
-국립산림과학원, 2030년까지 400종 4,000점 자생 약용소재은행 구축-
-체계적인 약용소재 수집·보존·관리를 통한 산업화 지원-

□ OECD에서 2030년에 바이오경제 시대가 도래할 것으로 전망함에 따라 세계 각국에서는 생명산업을 국가 신산업으로 선정하고 바이오 산업의 핵심인 생물유전자원 관리방안을 마련하고 있다.

○ 산림청에서도 생명자원의 핵심요소인 산림생명자원의 전략적 확보와 신소재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을 추진하고 있으며, 한국형 산림뉴딜 전략인 K-포레스트를 통해 숲을 활용한 바이오 생명산업?관광 등의 신산업을 추진하고 있다.

□ 이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전범권)은 바이오산업의 선제적 대응과 우리나라 약용자원의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산림약용소재은행을 구축하고 있다고 밝혔다.

○ 약용소재은행은 저온저장시설(-18℃, ±4℃), 표본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자생 약용식물을 대상으로 지역별·개체별·군락별·부위별 추출물부터 확증표본, 종자까지 통합적으로 수집·보존·관리하여 대량생산 연구 및 약용소재의 산업화를 지원한다.

○ 현재까지 자생 약용식물 느릅나무, 상동나무, 독활, 소태나무, 지리강활, 산수국, 댕댕이나무, 사철쑥, 어수리 등 약용소재 30종, 종자 132종을 확보하였으며, 2030년까지 400종 4,000점을 구축하여 약용자원 소재 분야에 국제적 경쟁력을 확보할 계획이다.

□ 우리나라에 분포하는 약용자원 식물은 총 1,504종류, 자생산림약용식물은 총 1,013종류로 이중 활발히 연구개발 중인 약용소재 식물은 약 10% 정도인 100∼150종 정도이다.

○ 약용소재은행에서는 미연구된 약용자원의 기능성 평가 및 고부가가치 약용자원 창출을 위한 연구를 지속할 예정이며, 국산 약용자원의 활용도를 증진하여 우리나라 바이오산업의 가치를 높이는 것에 기여할 예정이다.

□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손호준 박사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다양한 용도의 약용소재를 발굴하여 임업농가와 산업계뿐만 아니라 국민에 도움이 되는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바이오 경제시대를 이끌어갈 산림약용소재은행 이미지1 바이오 경제시대를 이끌어갈 산림약용소재은행 이미지2 바이오 경제시대를 이끌어갈 산림약용소재은행 이미지3

담당부서
연구기획과 
작성자
김문섭  메일보내기
키워드
 
연락처
02-961-2582 
첨부파일
  • (보도자료)바이오 경제시대를 이끌어갈 ‘산림약용소재은행’.hwp [1.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산림약용소재은행 구축 체계도.jpg [156.8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 들쭉나무 열매.JPG [73.6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3. 댕댕이나무 열매.jpg [91.4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