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구상나무 복원시험지, 지속가능한 관리전략 모색
  • 등록일2021-05-28
  • 작성자연구기획과 / 김문섭 메일보내기
  • 조회182
-국립산림과학원, 구상나무 복원시험지 관리전략 현장토론회 개최-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경상남도 금원산 산림자원관리소(소장 손기섭)와 구상나무 복원시험지의 관리전략 마련을 위해 27일(목) 금원산 복원시험지에서 현장토론회를 개최했다고 전했다.

○ 국립산림과학원은 사라져가는 구상나무의 복원을 위해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와 2014년부터 유전자 이력을 관리하고 있으며, 구상나무 전국 실태조사를 바탕으로 해발, 토양 등의 입지 조건을 고려하여 2019년 5월 금원산에 1,350본의 복원 묘목을 식재하였다.

○ 2020년 8월, 복원 묘목을 모니터링한 결과 생존율이 99%로 초기 활착에 성공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1년에 8cm씩 왕성한 성장을 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 이번 현장토론회에서는 산림수종의 유전다양성 평가, 유전자(DNA) 이력 관리를 통한 유전다양성 복원, 금원산 구상나무 증식 및 관리에 대한 주제 발표와 더불어 향후 구상나무 복원시험지 관리전략 마련을 위한 현장 토론이 진행되었다.

□ 구상나무는 한반도 중부(속리산) 이남 지역에서만 자라는 우리나라 특산수종이다. 최근 기후변화로 인해 구상나무의 쇠퇴가 가속화되어 산림청과 세계자연보존연맹(IUCN)은 구상나무를 보존하기 위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하였다.

○ 특히 금원산(해발 1,353m) 구상나무 집단은 산림청 조사 결과 분포 면적이 0.06ha까지 줄고 20그루도 채 남지 않은 상황이었다. 또한, 국립산림과학원의 유전자 분석 결과 유전자 다양성도 매우 낮아 기후변화에 따른 소멸위협이 매우 높은 상황이었기에 금원산 구상나무 복원지의 상징성은 더욱 크다.

□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생명정보연구과 홍경낙 과장은 “금원산 구상나무의 성공적인 초기 활착 성과는 DNA 이력관리라는 과학적인 복원방법과 증식 및 관리라는 현장 노하우가 함께 빚어낸 결과”라며, “현황조사와 더불어 복원시험지 조성을 통한 현장 중심 복원연구의 확대 추진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전했다.

구상나무 복원시험지, 지속가능한 관리전략 모색 이미지1 구상나무 복원시험지, 지속가능한 관리전략 모색 이미지2 구상나무 복원시험지, 지속가능한 관리전략 모색 이미지3

첨부파일
  • (보도자료)구상나무 복원시험지, 지속가능한 관리전략 모색.hwp [3.3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구상나무 복원시험지, 지속가능한 관리전략 모색.pdf [504.9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1. 금원산 구상나무 복원시험지.jpg [2.0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2. 복원시험지 내 구상나무 묘목.jpg [1.5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3. 금원산산림자원관리소 양묘장_2.jpg [1.7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 시스템관리를 위해 15MB가 넘으면 문서뷰어가 제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