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바다 위의 보물, ‘섬 숲’의 청사진을 그리다
  • 등록일2021-07-29
  • 작성자연구기획과 / 지정훈 메일보내기
  • 조회335
국립산림과학원, 바다 위의 보물, ‘섬 숲’의 청사진을 그리다
-도서(島嶼)산림 경관·자원관리 정책 수립을 위한 -도서산림 포럼- 개최-

□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는 도서산림의 자원?경관 관리 정책 수립을 위해 7월 28일(수), ?도서산림 포럼?을 영상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 이번 포럼에는 한국도서(섬)학회, (사)한국섬재단, 국립생태원, 생명의숲 등 학계 및 관련 기관이 참석하여, 우리나라 3대 생태축의 하나인 도서산림의 자원화 및 지속성을 확보하고 도서산림의 식생 및 경관자원을 미래 세대에게 건강하고 안정적으로 물려주는 방안을 모색했다.

□ 포럼은 이중효 박사(국립생태원)가 좌장을 맡았으며, 도서분야 전문가인 김재은 박사(목포대학교 도서문화연구원), 김대수 교수(대전과학기술대학교), 김석권 박사(생명의숲) 등의 주제발표 및 토론이 진행되었다.
○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영상으로 진행되었지만, 많은 사람이 참석하여 도서산림에 대한 관심과 열정을 보여주었으며, 도서와 도서산림의 지속가능성 확보를 위한 산림자원 및 경관관리 전략 수립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논의와 대화가 이어졌다.
○ 이날 논의된 주요 내용은 ▲토지이용과 식생패치 관리를 통한 도서산림 이용과 관리 ▲도서산림 경관 특성 ▲도서산림 자원관리·보전 전략 등 도서산림의 핵심가치를 발굴하고 도서산림의 지속성 확보와 생태계 기능 증진 방안 마련을 중심으로 깊이 있는 의견이 교환되었다.

□ 국립산림과학원 난대·아열대산림연구소 이임균 소장은 “소중한 우리 땅인 도서의 발전 가능성 확보와 거주 주민들의 안정된 정주여건 조성을 위해서는 섬 숲의 생태계를 보호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고 밝히면서 “섬지역 주민, 도서관련 대학, 도서산림 전문가 등 이해당사자 의견 수렴과 국가연구기관의 연구사업 결과가 섬주민의 생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관련 지자체 및 국가 기관들과 다양한 방법을 강구하겠다.”라고 밝혔다.

바다 위의 보물, ‘섬 숲’의 청사진을 그리다 이미지1 바다 위의 보물, ‘섬 숲’의 청사진을 그리다 이미지2

첨부파일
  • (보도자료)국립산림과학원, 바다 위의 보물, ‘섬 숲’의 청사진을 그리다.hwp [937.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국립산림과학원, 바다 위의 보물, ‘섬 숲’의 청사진을 그리다.pdf [281.7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문섬.JPG [6.3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백령도.JPG [8.1 MB] 첨부파일 다운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