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으로
찜통더위, 쾌적한 숲속에서 이겨내요!
  • 등록일2022-08-04
  • 작성자연구기획과 / 김문섭 메일보내기
  • 조회215
- 국립산림과학원, 숲속에서의 열스트레스지수는 도심보다 16.5% 낮아 -

□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은 기후변화로 인해‘열섬현상’과 ‘열돔현상’이 극심해짐에 따라‘숲속놀이터(유아숲체험원)’가 여름철 폭염 시기에 유아·어린이들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대표적인 도시숲이라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였다.

○ 장마가 끝나는 7월 말부터 8월까지 수도권의 폭염과 열대야 일수가 평년보다 많을 것으로 예상되며, 코로나19의 재확산 여파로 인해 마스크까지 착용하고 있어 여름철 체감온도는 더욱 높아질 것이다.

□ 숲속놀이터(유아숲체험장), 도심공원(어린이공원), 도심 3곳의 대기 온·습도와 피실험자의 얼굴표면온도를 한낮 12시부터 16시 사이에 10회씩 열화상카메라로 측정하여 비교하였다.

○ 얼굴표면 온도를 측정한 결과 숲속놀이터에서 35.6℃, 도심공원에서 37.0℃, 도심에서 38.4℃로 측정되었으며, 도심에서보다 숲속놀이터에서 통계적으로 유의미하게 낮게 나타났다.

□ 또한, 열스트레스지수(PET)를 분석한 결과, 도심에서는 38.7℃, 도심공원에서는 37.3℃, 숲속놀이터에서는 33.2℃로, 숲속놀이터에서의 열스트레스지수가 도심보다 약 16.5%가 낮게 나타났다.

○ 열스트레스지수 PET(Physiologically Equivalent Temperature)은 기온, 상대습도, 풍속, 복사에너지 등을 종합하여 인간이 실제로 느끼는 열 스트레스를 단계별로 나타낸 지표이며 온도와 같은 도(℃)를 단위로 사용하지만, 기온과는 다른 값이다.

□ 나무는 잎에서 이산화탄소를 흡수하고 물을 수증기로 만드는 증산작용으로 도심 열기를 식히고, 태양 직사광선을 막는 그늘 효과와 지면의 반사열을 줄이는 반사열 저감효과로 인해 기온을 낮춘다.

□ 이임균 도시숲연구과장은 “숲속놀이터는 도심 취약계층인 유아·어린이들이 나무와 숲의 폭염저감효과를 느낄 수 있는 대표적인 휴식·교육 공간이다”라며 “숲속놀이터뿐만 아니라 도시공원과 같은 다양한 그린인프라를 조성하여 도심 내 폭염현상을 낮추어 주어야 한다”라고 전했다.

찜통더위, 쾌적한 숲속에서 이겨내요! 이미지1 찜통더위, 쾌적한 숲속에서 이겨내요! 이미지2

첨부파일
  • 숲속놀이터.jpg [9.5 MB] 첨부파일 다운로드
  • 얼굴표면온도 비교.JPG [91.7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찜통더위, 쾌적한 숲속에서 이겨내요!.hwpx [386.0 KB] 첨부파일 다운로드
  • (보도자료)찜통더위, 쾌적한 숲속에서 이겨내요!.pdf [357.9 KB] 첨부파일 다운로드